고속터미널 근처 pc방이다.

오늘 덕수형과 석주형이 함께 외박을 나오고 마침 주말이라

놀러오라는 말에 현혹되어 자리를 지키고있다.

뭐 ..... 재미있지 않은가 -.- 나야 군을 이미 전역한 몸이지만

이들은 아직 파릇파릇한 군바리(덕수: 꺾인일병, 석주: 이병)들이니

그냥 와서 ... 얼굴보고 살빠진거에 약간 놀라고

원주가 생각보다 가깝다는걸 느끼고 ㅎㅎ

오랜만에 덕수형과 술도 한잔 하는거고...

집에는 오늘 밤이나 내일 갈 예정이다.

차가 있으면 오늘 가는거고 없으면 내일 가야겠지 ...

아침 첫차가 6시 반쯤 있으니 그걸 타도 되겠고

아니면 오늘 밤 10시 반이 막차니 막차를 타고 가도 되겠고

(물론 그거 타면 나 집에 못간다. 고속터미널에 발이 묶여서 -_-;;)

자 그럼 .. 상황이 좀 되면 다시 적도록 하겠음. :)

'Real Life > Life Stor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씨밤 LG카드 -_-  (4) 2006.04.30
주 5일근무제.  (2) 2006.04.15
민방위훈련 -ㅅ-  (2) 2006.04.14
444의 추억.  (8) 2006.04.11
황사가 지난 후 봄나들이..  (3) 2006.04.09
헬로.. 이곳은 원주..  (2) 2006.04.08
by PrettyNaru 2006.04.08 20:0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