호의를 가지고 열심히 노력하면서도
상대가 지나치게 다가오지 못하도록
거리를 유지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.

- An Instance of the Fingerpost 에서.


요즘 갑자기 저런 상황이 되었다.

좋아한다고 고백을 받았던 누군가에게 별 소릴 다듣게되는 -_-
(주: 여기서 누군가는 분명 성 염색체가 XX인 여성을 말한다.)

이유? 글쎄

누구말따라 한국인들중 소수의 그룹에 속하는 그들은 어쩔 수 없다 일까.

내가 잘해줘야겠다는 생각과 의무감은 있지만

그런 대접을 받으면서까지 의무감과 책임감있는 행동을 취해야 할 이유는 없다고 본다.

내 자신의 입장고수나 피력하는데 힘쓸것도 없고 -_-

'Real Life > Life Stor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친절한 세계일보 여직원  (2) 2006.07.19
기반시설 부담금 ...  (0) 2006.07.07
An Instance of the Fingerpost  (1) 2006.06.30
아 어처구니 상실  (2) 2006.06.15
나좀살려줘 ㄱ-  (0) 2006.06.14
도시계획은 즐거워 =_-  (5) 2006.06.13
by PrettyNaru 2006.06.30 20:3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