카테고리 없음

시기상조

ImpNaru 2021. 11. 8. 01:15

아직 때가 아니라고 하던 많은 사람들.
아직 복귀하기엔 이르다는 수 많은 이야기들.

 

다 이겨냈다고 생각했는데.

아니었구나.

 

어디에
어딘가에서
어디에선가

혹은 어디에서도

하소연 할 곳도, 이야기 할 곳도, 들어줄 사람도 없는.
그러한 상태에서 복귀를 꿈꾸고, 정상적인 생활을 꿈꾸다니.

내가 미쳤지.
오판이지.

 

수많은 풍파를 만난다는 말.
그러게. 수 많은 풍파를 만날 때 마다 그러면 어떻게 사느냐는 그런 말.

불행하게도.
나는 그러한 이야기를 따를 수 없는 존재인가보다.

모든 사람이 다 굳건하지 않고
모든 사람이 다 강하지는 않아.
모든 사람이 다
모든 것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