Music/Other Music

51분전

ImpNaru 2021. 2. 10. 00:06

고통의 눈물은 흐르질 못하고
애원의 말들은 입가를 맴돌고
구원의 손길은 자취를 감추고
갈기갈기 찢긴 상처의 흔적만

마지막, 그조차 무의미한

이젠 떠나가야 할 시간이 된 것 같아
너무 오랫동안 나 기다려온 것 같아
난 이제 여길 떠나 저 곳 하늘 위로

이젠 떠나가야 할 시간이 된 것 같아
너무 오랫동안 나 기다려온 것 같아
난 이제 여길 떠나 저 곳 하늘 위로

소외의 칼날에 두 다릴 잘린 채
일어설 수 없는 나는 앉은 뱅이
자살과 자유는 고작 한 글자 차이
사라져버린데도 이상할 게 없어

마지막, 그 조차 무의미한

이젠 떠나가야 할 시간이 된 것 같아
너무 오랫동안 나 기다려온 것 같아
난 이제 여길 떠나 저 곳 하늘 위로

이젠 떠나가야 할 시간이 된 것 같아
너무 오랫동안 나 기다려온 것 같아
난 이제 여길 떠나 저 곳 하늘 위로

희미했던 의자조차 더는 내 것일 수 없고
함께했던 미련조차 이젠 나를 떠나가고
하잖을 수 밖에 없는 이 곳의 의미를 버리고

이젠 저 곳 하늘위로 날아가야 할 시간
이젠 나도 조금은 더 편해져야 할 시간

 

Nell - 51분전

 

 

'Music > Other Music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51분전  (0) 2021.02.10
안녕히 계세요  (0) 2021.02.09